에프원카지노 바로가기

에프원카지노 바로가기

에프원카지노

이들이 들고 나온 에프원카지노 전술은 변형 4-4-2 포메이션.외곽을 한층 강화한 전술이다.그런 만큼 중앙 공간이 드러나게 되는 때가 종종 있는데, 감독은 그것을 오히려 함정으로 활용할 생각이었다.
“순식간에 양쪽에서 싸고 들면 제 아무리 축구를 잘해도 소용없지.게다가 리그컵을 염두해 둔다면, 계속해서 몸싸움에 부딪쳐 올 순 없을 거다.그렇게 몇 번 흔들어주고 김유안이 들어가는 때부터는 우리의 시간이지.”
감독의 정리가 끝났다.그는 선수들 한 명 한 명을 신뢰로 바라보며 외쳤다.
“가서 잉글랜드 축구가 어떤 것인지 그 꼬맹이에게 보여주고 와라!”
“예!

이제 경기가 시작 된다.
-최근 계속해서 햄리츠의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리그 1 제 15차전이 곧 시작됩니다.오늘 관건은 역시 김유안 선수이겠지요.
-예.물론 그렇습니다.계속해서 출장한 경기 전부 골을 넣고 있는데, 신인 데뷔한 선수 중에서는 물론 기존 혁혁한 골잡이들 사이에서도 흔히 볼 수 없는 엄청난 기록이거든요.

-오늘도 역시 김유안 선수의 골이 언제 터지느냐, 이 부분이 상당한 관심사일 겁니다.그러나 햄리츠에서 약간의 전술 변화가 있다고요?
-예.탁월한 공격력과 공격성이 최장점인 김유안 선수를 중앙 미드필더로 배치했습니다.그렇게 하면서 전술 역시 자연스럽게 데이먼 선수를 원톱으로 세우고 4-2-3-1을 들고 왔는데요.
-그렇군요.김유안 선수를 중앙 미드필더로.
-이게 좀 의아할 수 있는 게, 체스터필드의 강점은 외곽 공격력이거든요.4-2-3-1은 외곽 수비가 약점으로 꼽히곤 하는 전술입니다.물론 최근에는 포메이션과 상관없이 경기 흐름에 따라 자유롭게 공간을 점하는 것이 트랜드이긴 합니다만.
-상대의 강점을 알고도 그렇게 할 여유가 있다고 생각한 걸까요?
-뭐, 사실 반대로 생각하면 상대가 외곽에 집중할 때, 지금처럼 중앙을 강화하여 정면 돌파를 시도할 수도 있으니까요.모든 전술은 서로 맞물리는 형태가 되곤 하지요.
-그렇군요.주심의 휘슬과 함께 경기 시작하며, 체스터필드의 선공입니다.
체스터필드 벤치.

에프원카지노 대표도메인입니다. 환영합니다.

에프원카지노 대표도메인입니다.

환영합니다.

에프원카지노

동료들의 에프원카지노 반응에 유안은 조금 당혹스러움을 느꼈다.
‘내가 변하긴 변했나본데···.’
물론 변했을 것이다.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변해야 했다.
유안 카를로스의 축구에서 김유안의 축구로 변화해야 하는 것은 더 높은 경지를 위해서라면 선택의 문제가 아니었다.
하지만 그것이 다른 이들에게까지 느껴질 정도란 말인가?
유안은 저도 모르게 미소 지었다.
“···뭐, 좋아요.가끔은 공격을 내려놓는 것도 해보죠.”
“뭐···?”
“이 녀석, 지금 미소를···?”
유안의 말과 미소는 위력적이었다.
작전회의실은 순식간에 꽁꽁 얼어붙었다.
한편, 체스터필드 작전회의실.
이곳에서도 비슷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었다.
“상대방은 29일 노르위치와의 리그컵에 오롯이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태, 김유안을 아예 내놓지 않는 것은 아닌가 했지만······.”
체스터필드의 감독은 이제 30대 중반으로 매우 젊다.26세 때 불의의 사고로 은퇴 이후 지도자 코스를 밟고, 이른 나이에 감독이 되었기 때문이다.그런 만큼 파격적인 전술 성향을 보여주곤 했다.
“···김유안이 나와 줬다.이건 오히려 기회야.천방지축으로 날뛰는 녀석의 기세만 꺾으면 햄리츠는 순식간에 무너질 거다.”
선수들은 감독을 전적으로 신뢰하는지 별다른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비록 지금은 3부 리그라곤 하나, 4부부터 시작하여 다시 착실하게 올라온 팀이니, 감독에 대한 신뢰가 강한 것은 그리 이상한 일이 아니었다.
“최근 단독 돌파 성향이 줄어 들었다곤 하지만, 아마도 우리 진형을 보면 돌파를 시도할 거다.”